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장관 1호 지시는 '검찰개혁 전담조직'…"수사 개입 않겠다"

입력 2019-09-10 20:16 수정 2019-09-14 17: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법무장관이 취임 후 내린 1호 지시는 검찰개혁의 전담 조직을 꾸리라는 것이었습니다. 조 장관은 또 본인과 가족 관련 수사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첫 간부 회의를 열고 검찰개혁을 추진하기 위한 조직을 별도로 구성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임기 초부터 검찰개혁을 강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입니다.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의 단장은 변호사 출신의 황희석 법무부 인권국장이 맡았습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에서 활동했던 황 국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사법개혁추진위원회에서도 활동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의 검찰개혁 방향을 잘 알고 있는 인물입니다.
 
2012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예비후보로 출마했을 때 조 장관이 지원 사격을 했던 인연도 있습니다.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의 정책보좌를 2년간 맡았던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도 지원단에 합류했습니다. 
 
이와 함께 조 장관은 본인과 가족에 대한 수사에 개입하지 않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관련 사건의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겠다며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