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태국 골프장서 실종된 한국인 2명 모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8-12-27 13:33

구조 당국 "소지품 통해 신원 특정…유족도 확인해 DNA검사 불필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조 당국 "소지품 통해 신원 특정…유족도 확인해 DNA검사 불필요"


태국 골프장서 실종된 한국인 2명 모두 숨진 채 발견

지난 25일 태국 골프장에서 강물에 빠져 실종됐던 한국 남자 관광객 2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이하 현지시간) 주태국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태국 민관 합동 수색팀은 전날 밤과 이날 아침 골프장 내 강에서 실종됐던 관광객 A(76) 씨와 B(68) 씨의 시신을 잇달아 찾아냈다.

전동카트 추락으로 두 사람이 강물에 빠진 현장으로부터 하류 쪽으로 2.5㎞ 떨어진 곳에서 전날 밤 10시40분께 A씨의 시신이 인양된 데 이어, 이날 아침에는 10㎞ 떨어진 지점에서 B씨의 시신이 수습됐다.

대사관 관계자는 "현지 경찰은 의류와 신발, 신용카드 등 소지품을 통해 시신의 신원을 특정하고 유족 확인 절차도 마쳤다"며 "애초 DNA 검사를 할 예정이었으나 불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이 골프장에서 A씨와 B씨가 골프 라운드를 마치고 클럽 하우스로 돌아가기 위해 강을 건너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라운드를 마친 뒤 각각의 배우자와 함께 전동카트 2대에 나눠 타고 수송선에 올랐다.

그러나 먼저 배에 오른 카트를 뒤따르던 카트가 추돌하면서 앞쪽 카트에 타고 있던 한 쌍의 부부가 강물에 빠졌고, 추돌사고를 낸 카트에 탔던 남성이 이들을 구하려고 물에 뛰어들었다.

물에 빠진 부부 중 아내는 무사히 구조됐지만 두 남성은 실종됐다.

이후 태국 당국은 군경과 공무원, 민간 구조대원 등 150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최대 폭이 200m, 수심이 15m에 이르는 강물의 유속이 빨라 구조작업은 쉽지 않았다.

사고가 발생한 골프장은 한국인이 임차해 운영해왔으며, 겨울철을 맞아 골프를 즐기려는 한국인이 주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