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미 승인 없인 제재 해제 않을 것"…'5·24 해제' 제동

입력 2018-10-11 07:10 수정 2018-10-11 10:07

한국의 대북 제재 해제 검토에 대한 반응인 듯
'남북 군사 합의' 관련 폼페이오 불만 사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의 대북 제재 해제 검토에 대한 반응인 듯
'남북 군사 합의' 관련 폼페이오 불만 사실

[앵커]

"미국의 승인 없이 한국이 제재 해제를 하지 않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제재 해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정감사 첫날인 어제(10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24 조치 해제가 검토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취소한 것이 배경이 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5·24 조치는 이명박 정부가 2010년 천안함 사건 직후 내놓은 매우 강력한 대북 독자 제재입니다. 어제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은 또 군사합의서에 대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불만을 표시했다는게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인정했습니다. 외교부는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격분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조민중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 10일, 우리 정부가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인데 한국이 북한의 비핵화 대가로 대북 제재 해제를 검토하는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입니다.

일부에서는 어제 국감에서 벌어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과 관련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한국 등 동맹국들에게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대북 제재를 유지할 것을 독려해왔습니다.

한편, 강 장관은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온 군사 합의서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자신에게 불만을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강한 불만을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에게 표시했어요. 맞죠? (예, 맞습니다.) 사실만 이야기하셔야해요.]

이에 따라 군사 합의서를 둘러싼 한·미간 사전 조율이 충분치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질의가 이어지자 강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의 불만은 정상회담 전이었고, 이후 통화에서 결과에 대해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