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은 중요한 이웃" 표현 뺀 일본…역사 왜곡은 강화

입력 2018-05-16 08:11 수정 2018-05-16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을 둘러싼 현재의 정세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는 일본이죠. 올해 외교청서에 독도와 위안부에 대한 자신들의 주장을 더 강화했습니다.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라는 표현도 뺐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외교청서는 올해 한국에 대해 "양호한 한·일 관계는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있어 불가결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핵과 납치문제 해결 등에 있어서는 한국의 협력과 긴밀한 연계를 강조해왔습니다.

'재팬 패싱'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자국의 이익에만 집중한 이중적 행태입니다.

미·일 동맹에 대해서는 "일본의 외교 안전보장의 기축이며 전례없이 견고하다"며 한껏 띄웠습니다.

실제 일본은 우리 영토와 과거사 관련 왜곡 주장을 크게 강화했습니다.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내용을 새로 넣었고 독도 영유권도 고수했습니다.

위안부의 군에 의한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주장도 반복했습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력 항의했습니다.

[노규덕/외교부 대변인 : (일본 정부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다.]

영토 문제 등을 부각시켜 지지층을 확실하게 어필하려는 아베 정권의 도발이 한·일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