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바이오 감리' 시작 전부터…위원장 공정성 논란

입력 2018-05-16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금융감독원이 보고 있는대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분식회계를 했는지 이를 심의할 감리위원회가 이제 내일(17일) 열립니다. 이달안에 논의를 마치고 다음달 최종 결론을 내겠다는 계획인데요. 그런데 심의를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편향성을 문제삼아서 감리위원장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참여연대 등은 감리위원장인 김학수 증선위원을 이번 감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이 2015년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을 지낼 당시 한국거래소의 상장규정 개정을 주도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주장입니다.

금융당국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용범/금융위원회 부위원장 : 정당한 업무수행이고 특정 회사에 대한 특혜로 보기 어렵습니다. 감리위원장 제척사유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명백히 말씀드리겠습니다.]

9명의 감리위원 중 1명은 이미 삼성 계열사에 다니는 친척이 있어 제척된 상태입니다.   

시민단체는 감리위원 전체 명단과 회의 내용 공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금융위는 속기록은 남기겠지만, 공개 여부는 나중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금융당국은 17일 감리위를 시작으로 최대한 논의를 한 뒤  다음 달에는 결론을 내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국정조사와 청문회 필요성까지 거론되고 있어 논란이 완전히 불식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