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채용비리 의혹' 신한 조용병 영장 기각…"도망 우려 없어"

입력 2018-10-11 0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채용 비리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오늘(11일) 새벽 기각됐습니다.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고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법원은 설명했습니다.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동부지법이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오늘 새벽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조 회장의 피의사실이 상당히 소명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조 회장의 주거가 일정하고 지금까지 검찰이 확보한 증거와 피의자의 직책 등을 볼 때 도망가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는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조 회장과 사건 관계자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다며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3일과 6일 조 회장을 두차례 비공개로 불러 조사한 검찰은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조 회장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2년간 신한은행장을 지냈습니다.

당시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임원 자녀 등 일부 지원자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인사담당자에게 부정한 지시를 하고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전직 신한은행 인사부장 2명을 구속 기소하면서 90여 명의 지원자가 부당한 특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