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수일가·사측 무대응에…'대한항공 직원연대' 맞선다

입력 2018-05-16 08:18

대한항공 직원들, 18일 광화문서 3차 집회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항공 직원들, 18일 광화문서 3차 집회 예정

[앵커]

이번 주 금요일에도 대한항공 직원들의 촛불집회가 예정돼있습니다. 도심 거리에서 시민들과 함께 조양호 회장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답은 없는데요. 앞으로는 직원연대라는 조직을 만들어서 대응을 하기로 했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총수 일가 퇴진을 요구하며 익명 채팅방에 모인 대한항공 직원들은 4000명이 넘었습니다.

채팅방에만 머무르지 않고 광화문과 서울역 광장에서 두 차례 집회도 열었습니다.

하지만 총수 일가와 회사 측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채팅방 직원들은 이에 맞서 조직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름은 '대한항공 직원연대'입니다.

지금까지는 사실상 관리자 한 사람이 채팅방 관리, 제보 접수, 시위 준비를 도맡아왔지만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직원연대는 직종 특성에 맞춰 운항과 객실, 정비와 일반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각각 조직을 운영할 지원자를 모집하기로 했습니다.

조직이 갖춰지면 수사기관 협조나 언론 대응, 집회 준비 등을 보다 체계적으로 해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조 회장 일가의 퇴진을 요구하는 포스터와 스티커, 배지 등도 제작해 직원과 시민들에게 나눠줄 예정입니다.

대한항공 직원들의 3차 집회는 이번 주 금요일 광화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립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