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케치' 이승주, 강신일까지 죽였다! 충격 전개

입력 2018-07-07 17: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스케치' 이승주, 강신일까지 죽였다! 충격 전개

'스케치' 미래를 보는 예지 능력자 이승주가 어르신 처단을 위해 강신일까지 살해했다.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진 가운데, 정지훈은 강신일이 죽기 전 남긴 단서로 이승주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진짜 예지능력자의 정체가 밝혀질까.

지난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13화에서 유시준(이승주)이 예상치 못한 상황에 나타난 문재현(강신일)에게 방아쇠를 당겼다. 유시현(이선빈)의 스케치가 가리킨 영정 사진의 인물은 문재현이었던 것. 강동수(정지훈)는 문재현이 남긴 '뚜벅이'라는 말 때문에 유시준의 정체를 의심하게 됐다.

강동수(정지훈)는 장태준(정진영) 배후에 있는 인물의 정체에 대한 결정적 증거를 쥔 증인이 깨어나자 흥분하며 질문을 쏟아냈다. 그러나 그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 그러나 유시현이 내보인 스케치에 기타가 그려져 있는 것을 보고 크게 놀라며 "내가 이렇게 된 건 내가 쓴 보고서 때문일 겁니다. 제 아들을 데려와 주세요. 진수가 안전한 게 확인되면 그때 모든 걸 말하겠습니다"라고 부탁했다.

그 사이 장태준과 유시준의 관계를 의심한 박문기는 최실장(명계남)을 이용해 유시준을 납치했다. 그리고 장태준을 붙잡아 "장과장, 우리 시준이랑은 무슨 사입니까?"라며 "만약에 최실장 말이랑 장과장 말이 다르면 내가 참 화가 많이 날 것 같아"라고 위협했다. 장태준은 유시준이 기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증거를 자신이 가지고 있다는 말로 위기를 모면했다.

나비팀이 찾던 진수는 오영심(임화영) 어머니가 운영하는 카페 알바생이었다. 이를 알게 된 유시현과 강동수는 카페로 향했지만, 유시준의 지시를 받은 김도진(이동건)이 먼저 도착해 있었다. 그러나 진수를 해칠거라는 영심의 추측과는 달리, 진수의 여자친구 선영을 데리고 사라졌다.

김도진이 선영을 데리고 간 이유는, 그녀가 유시준을 납치한 최실장의 딸이었기 때문. 최실장에게 납치당한 것 역시 모두 유시준의 설계였던 것. 그는 선영을 인질 삼아 최실장을 조종해 어르신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핵심 인물들의 정보를 넘겨받았다. 그리고 최실장을 제거하려는 순간 이들 앞에 문재현이 나타났다. 이는 유시준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 자신의 정체를 들킨 유시준은 "과장님은 제가 만난 어른 중 가장 존경스러운 사람이었습니다"라는 말을 끝으로 문재현에게 총을 쐈다.

문재현의 죽음으로 나비팀은 절망했고, 특히 유시현은 절규하며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시현이가 충격이 너무 큰 거 같습니다. 어쩌면 이번엔 시현이가 이겨내지 못 할지도"라며 강동수에게 다가간 유시준. 문재현이 죽기 직전 "뚜벅이가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다"는 말을 남긴 것에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뚜벅이에 대해 들어보았냐"고 물었다. 문재현은 복수심 때문에 평정심을 잃은 강동수에게 자신의 딸을 죽인 범인을 쫓았던 과거를 털어놓으며, "뚜벅이란 평생 결코 잡을 수 없는 누군가의 뒤를 쫓아서 걸어야 하는 나를 가리킨다"고 고백했었다. 이는 강동수만 아는 문재현의 이야기였다. 강동수는 유시준의 질문에 충격에 빠졌지만 내색하지 않았다.

강동수는 문재현의 남긴 유언이 의미하는 바를 파악하고 유시준의 정체를 알아낼 수 있을까. '스케치' 오늘(7일) 밤 11시 JTBC 제14화 방송.

(사진제공 : '스케치' 방송화면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