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문단 구성' 누가 요구했나…강원랜드 수사 외압 논란

입력 2018-05-16 08: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와 관련해 외압 의혹을 처음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가 어제(15일) 기자회견을 통해 문무일 검찰총장의 직접 관여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이 반박을 하자 '강원랜드 수사단'이 또 다른 폭로를 했습니다. 문무일 검찰 총장으로부터 권성동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보류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힌 것입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2월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단'을 출범시키면서 중간 수사상황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외압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서입니다.

[양부남/수사단장 (지난 2월) : 사즉생의 각오입니다.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서…]

하지만 수사단은 보도자료를 내고 문 총장이 당초 공언한 것과 달리 직접 수사 지휘권을 행사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수사단이 지난 1일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별도의 '전문 자문단'을 만들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수사단 관계자는 '전문 자문단'의 경우 만들어진 전례가 없고, 수사 상황이 유출될 우려도 있어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은 자문단 구성은 문 총장이 지시한 게 아니라 수사단이 먼저 요청한 사항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자문단 구성을 어느 쪽이 요구했는지를 두고 수사단과 대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정확한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