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나가던 경찰에 '딱'…ATM 앞 '수상한 인출' 잡고 보니

입력 2018-10-11 09:47

600억대 '불법 도박 사이트' 경찰에 덜미
무속인에 범행사실 털어놓은 대화파일…범죄 윤곽 드러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600억대 '불법 도박 사이트' 경찰에 덜미
무속인에 범행사실 털어놓은 대화파일…범죄 윤곽 드러나

[앵커]

점심식사를 하러 가던 경찰관들이 은행 현금인출기를 오가며 돈을 뽑던 남성을 수상히 여겨서 검문을 했는데요. 잡고 보니, 600억 원대 '불법 도박 사이트'의 운영자였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뽑고 자리를 옮겨 다른 인출기에 카드를 넣습니다.

점심을 먹으러 가던 경찰관들이 이 남성을 수상히 여겨 불심검문을 했습니다.

[서울 방배경찰서 수사관 : 카드 몇 개 있어요. 지시에 의해서 출금한 거죠? 사실대로 얘기하세요. 이런 일을 한두 번 해본 게 아니에요.]

이 남성은 일명 '강남바둑이'라는 불법 도박사이트의 운영자 중 1명인 문모 씨였습니다.

문 씨 일당은 100여 개의 대포통장을 이용해 도박사이트 회원들의 돈을 게임에 쓸 수 있게 사이버 머니로 바꿔주면서 10%의 수수료 등을 받았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15개월 동안 하루 평균 2000만 원씩 총 128억 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문 씨를 붙잡은 경찰은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운영 총책인 이모 씨가 무속인을 찾아가 상담을 하면서 나눈 1시간짜리 대화 파일이 확보되면서 범죄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무속인 : 뭐가 보이냐 하면 그 컴퓨터 같은데, 게임방 같은 거 막]

[이모 씨/운영 총책임자 : 도박 사이트 같은 거예요. 지금 하고 있는 게.]

[무속인 : 거기는 몇 명 있습니까 서울 쪽에는]

[이모 씨/운영 총책임자 : 저는 중국 쪽을 왔다갔다 해요, 그쪽에 저희 쪽 식구들이 8-9명 요 정도 있는 거 같습니다.]

경찰은 해외로 도주한 총책 이 씨를 상대로 인터폴에 지명수배도 요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