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친환경 농장 '살충제 320여종' 검사 vs 일반 농장은 '27종'만

입력 2017-08-21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살충제 계란과 관련한 몇가지 단독 보도를 전해드리겠습니다. DDT 문제를 방금 전해드렸습니다만, 문제는 산란계 일반 농장에서는 DDT와 같은 맹독성 약물을 사용해도 알아낼 방법이 없다는 것입니다. 친환경 농장에 대해서는 320여종의 살충제 잔여량 검사가 이뤄지지만 일반 농장에선 고작 27종에 대해서만 검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친환경 계란 농장은 정부 기관인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잔류 살충제 검사를 맡습니다.

현재 살충제 320여종에 대해 잔류 여부를 검사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100여종의 살충제 성분을 추가로 검사합니다.

관련법에 따라 친환경 농장은 어떠한 농약 성분도 나와선 안 되기 때문입니다.

반면 일반 계란 농장은 광역단체에서 살충제 잔류 검사를 하는데 비펜트린 등 27종에 대해서만 실시합니다.

문제는 일반 농장에서 DDT와 같은 27종 이외에 살충제를 사용할 경우 검사할 기준 조차 없다는 점입니다.

이번 조사에서 친환경 농장에서 검출된 DDT와 클로르페나피르, 테트라코나졸 등 290여 종의 살충제는 일반 농장은 사용해도 잡아내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나마 27종 표준시약도 7곳을 제외한 나머지 광역단체는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았다는 지적이 일자 420개 농장을 추가 조사하게 됐습니다.

식약처 측은 "일반 농장에 대한 기준 27종은 닭 진드기 등 전용 살충제에 대한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모든 농약에 대해 검사하기는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일반 농장에서 DDT와 같은 기준 외 살충제가 추가로 검출될 가능성이 제기된다면 검사 대상을 늘릴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