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은 앞번호, 여학생은 뒷번호…인권위 "성차별"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학생은 앞번호, 여학생은 뒷번호…인권위 "성차별"

입력 2018-08-10 08: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학생은 앞번호, 여학생은 뒷번호, 이렇게 아이들의 출석번호를 매기는 학교들이 아직도 있습니다. 인권위원회에서 이건 성차별에 해당하는 관행이라는 판단이 또 나왔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누구누구 왔나 알아보려고 출석을 한번 불러 볼 거야.]

 이 학교는 올해 초부터 출석을 부르는 방식을 바꿨습니다.

남학생은 1번부터, 그리고 여학생은 50번대 이후 뒷번호를 배정받았는데 이것을 바꾼 것입니다.

지금은 학생들의 이름을 가나다 순으로 나열해 번호를 매깁니다.

[한희숙/서울 성원초등학교 교감 : '어, 우리는 왜 51번부터예요?'라고 물었을 때 선생님으로서 설명할 수 있는 게 충분하지 않았다는 거죠. 우리가 관행적으로 생각하고 있던 게, 아, 이게 좀 문제가 있었구나.]

하지만 아직도 많은 학교에서는 관행을 그대로 따릅니다.

이 학교 역시 남학생은 1번부터, 여학생은 51번부터 출석 번호를 매겼습니다.

올해 3월, 이 학교의 학부모가 성차별에 해당한다며 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위는 남성이 여성보다 우선한다는 선입견을 학생들에게 줄 수 있기 때문에 성차별적 관행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인권위는 지난 2001년, 2005년에도 같은 취지의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인권위는 전국 교육청에 결정 내용을 다시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