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부터 만 62~69세 대상 독감백신 무료 접종 재개

입력 2020-10-26 07:45 수정 2020-10-26 10:08

컨디션 좋을 때 접종…30분 정도 머물러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컨디션 좋을 때 접종…30분 정도 머물러야


[앵커]

만 62~69세 사이의 무료독감 예방접종도 당초 계획대로 오늘(26일)부터 시작됩니다. 독감백신을 맞은 뒤 많은 사람들이 잇따라 숨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백신과 사망의 인과관계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과학적으로 역사적으로 검증된 백신 접종을 계속해서 진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어제부터는 사망 등 이상 반응의 신고 통계도 매일 중계하듯이 공개하지는 않기로 했습니다. 숫자 자체가 늘어나는 것에 대한 과도한 공포를 우려해서 입니다.

접종을 보류하도록 관내 의료기관들에 권고를 했던 일부 지역에서도 독감백신 접종이 다시 시작됩니다. 되도록이면 컨디션이 좋을때 접종을 받고 접종을 한 후에는 바로 떠나지 말고 30분 정도는 더 머물면서 상태를 지켜볼 것을 정부는 강조했습니다. 

박유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정세균/국무총리(어제) : 정부는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을 존중하여 예정된 일정대로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접종을 내일(26일)부터 시작합니다.]

오늘부터 만 62세부터 69세 사이인 경우도 무료로 독감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앞서 접종 인원이 몰릴 것을 우려해 어린이와 청소년, 임신부, 만 70세 이상 고령자부터 순차적으로 무료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그러나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는 신고가 이어지면서 접종을 꺼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정부는 전문가들과의 논의 결과를 공개하며,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어제) : 시간적 근접성이나 기저질환 또는 부검 결과를 볼 때 모두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이 매우 낮은 사례들이라고 판단하였습니다. 백신은 수많은 생명을 확실하게 살릴 수 있는 과학적으로 또 역사적으로 검증된 수단입니다.]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을 때의 위험이 더 크다는겁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지난 24일) : 우리나라에서도 매년 3000여 명이 인플루엔자로 인한 합병증 또는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사망을 하는, 인플루엔자 자체도 코로나에 못지않게 굉장히 위중한 감염병입니다.]

또 사망 신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올해가 이례적인 상황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지난 겨울에는 65세 이상 접종자 668만 명 가운데, 일주일 안에 사망한 경우는 1531명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확인된 사례는 없었습니다.

올해는 '상온노출' 논란 등 백신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사망 후 접종 사실을 신고하는 경우가 늘었다는겁니다.

의료기관에 접종 중단을 권고했던 서울 영등포구와 경북 포항시도 질병관리청의 발표 이후, 접종을 다시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질병청은 가능하면 따뜻한 시간대, 건강상태가 좋을 때 병원을 찾고, 접종 후에도 15분~30분 정도는 병원에 머물며 상태를 지켜봐달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