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버티는 '다주택 처분' …"청와대 수석 공개반발한 적도"

입력 2020-07-07 20:32 수정 2020-07-29 09: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꿈틀대는 집값 소식입니다. 고위 공직자들부터 집을 여러 채 갖고 있는데, 정부가 어떻게 집값을 잡겠단 거냐 이런 물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집을 팔라는 강력 권고를 받은 청와대 참모들은 아직 별다른 움직임이 없습니다. 오히려 지난해 권고 때부터 불만을 나타낸 수석도 있다고 합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청주 아파트가 팔렸습니다.

그런데 청와대 사정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JTBC에 "다양한 채널을 통해 청주가 아닌 반포 아파트를 정리하는 게 좋겠단 의견이 노 실장에게 전달됐었다"고 말했습니다.

여론에 민감한 여당에서 투기 수요를 잡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노 실장의 이른바 '똘똘한 한 채 논란'으로 희석돼 버렸단 불만이 컸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노 실장은 이런 의견들을 뒤로 한 채 청주 아파트를 파는 걸로 다주택자 꼬리표를 뗐습니다.

이런 노 실장이 실거주 한 채만 빼고 집을 팔라고 권고한 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참모는 모두 12명.

하지만 아직 이들이 집을 팔았단 소식은 없습니다.

특히 강남지역에 부동산을 갖고 있는 A수석은 여전히 부정적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A수석이 지난해 12월 노 실장이 집을 팔라고 처음 권고했을 때도 크게 반발했다고 전했습니다.

당사자들 상황은 들어보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팔라고 했단 이유에서입니다.

이 때문인지 노 실장은 이번 2차 권고 조치 사실을 밝히기 전엔 대상자 12명을 일일이 면담했다고 청와대는 밝힌 바 있습니다.

JTBC는 A수석에게 집을 팔 계획이 있는지, 노 실장과 의견충돌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물었지만 답을 받지 못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