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전관리 지적 '봇물' 속…'풍등' 노동자, 영장 기각 석방

입력 2018-10-11 08: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고양 저유소 화재 사고를 두고, 평소 이런 불에 대비하지 못했다는 안전관리 에 대한 지적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풍등을 날려서 중대한 과실로 불을 냈다는 혐의로 외국인 노동자에 대해 경찰은 한차례 검찰에서 영장이 반려된 뒤 또다시 영장을 신청을 했지만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제 저유소 관계자들이 본격적으로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먼저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외국인 노동자 A씨는 긴급체포된 지 이틀 만에 풀려나면서 한국어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A씨 : (심정 한 번만. 심정 좀 길게) 너무 고맙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검찰은 풍등 때문에 불이 났다는 인과 관계가 충분히 설명되지 않았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피해액이 크고, A씨가 저유소 위치 등을 알고 있었다는 이유로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강 수사를 하라며 되돌려 보냈습니다.

이후 경찰이 전문가 자문 등 수사내용을 보강해 영장을 다시 신청했지만 이마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입니다.

경찰은 수사 인력을 늘려 전담팀을 만들고, 저유소 관계자들도 본격적으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A씨가 풀려나기에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저유소 부실 관리가 문제의 핵심이라면서 선처를 바라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