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공모 회원들, 경찰 압수수색 후 아지트 '산채' 수습한 듯

입력 2018-07-11 13:14

건물주 A씨 참고인 조사…"쓰레기더미 치워달라는 전화 받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건물주 A씨 참고인 조사…"쓰레기더미 치워달라는 전화 받아"

경공모 회원들, 경찰 압수수색 후 아지트 '산채' 수습한 듯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가 이끄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경찰의 현장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댓글조작 장소로 지목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정리한 정황을 특검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특검팀은 전날 출판사 건물주 A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해 "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되는 여러 명이 얼마 전 출판사 사무실을 청소·정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씨는 특검에 "최근 출판사 측 김모씨로부터 '1층 쓰레기를 치워달라'는 전화도 받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A씨에게 전화를 건 사람이 느릅나무 회계담당자이자 경공모 '금고지기' 역할을 한 '파로스' 김모(49)씨가 아닌지 의심한다.

특검은 전날 경공모 회원들이 '산채'라고 부르는 느릅나무 출판사를 현장 조사했다. 출판사 1층 쓰레기더미에서는 경공모 회원들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21대와 유심칩 등이 무더기로 나왔다.

출판사는 경찰이 지난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한 곳이다. 쓰레기더미 속 휴대전화는 경찰이 압수수색을 한 뒤 출판사가 사실상 방치된 상태에서 경공모 회원들이 가져다 놓은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첫 압수수색 이후에도 출판사 직원이 짐을 실어가거나 출판사에 좀도둑이 들어 라면과 양주 등을 훔쳐가는 등 건물이 무방비였던 점을 두고 현장 관리가 부실했던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다만, 경찰은 강력사건 등이 아닌 이상 현장을 몇 개월 동안 보존하기는 실질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