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금니 아빠' 여중생 살해 현장검증…주민들 "나쁜 놈"

입력 2017-10-11 10:52 수정 2017-10-11 1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어금니 아빠' 여중생 살해 현장검증…주민들 "나쁜 놈"


딸의 친구를 살해한 '어금니 아빠' 이모(35)씨 사건의 현장검증이 벌어진 11일 서울 중랑구 이씨 자택 앞은 취재진과 인근 주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부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이씨 집이 꼭대기인 5층에 있는 상가 건물 앞으로 취재진 50여명과 주민 수십 명이 몰렸다.

이를 지켜보던 한 이웃 주민은 "이씨와 얘기해본 적은 없다. 주변과 교류하지 않고 지낸 것 같다"며 "나쁜 놈이지 저거. 남자 때문에 집안이 저렇게 되고 참. 안타깝다"고 혀를 찼다.

현장에는 옆 동네에서 구경 왔다는 사람도 있었다. 이씨를 안다는 사람은 없었지만, 이씨의 모습을 한 번 보러 왔다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이씨는 오전 9시 3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이 "현장검증에 동의하시나요"라고 질문하자 "네"라고 대답했다.

"딸의 친구를 왜 죽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주변에선 혀를 차는 소리와 함께 "에휴 나쁜 놈"이라는 탄식이 들려왔다.

이씨는 앞서 오전 9시께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에서 현장으로 출발하면서 "유족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예"라고만 답했다.

왜 범행을 저질렀는지, 범행을 부인하다가 전날 시인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선 입을 다물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택에서 딸(14)의 친구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인 다음 목 졸라 살해하고 사체를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5일 검거됐다.

이씨는 사체 유기 혐의만 인정할 뿐 살인에 대해선 진술조차 거부하다가 딸이 "아빠가 친구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고 털어놓은 전날에야 살인 혐의도 시인했다. 다만 그 동기에 대해선 여전히 함구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검증을 통해 구체적인 범행 방법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