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대북 해상봉쇄, 논의한 적도 참여 계획도 없어"

입력 2017-12-01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에 대한 해상봉쇄는 이전의 경제제재와는 차원이 다른, 강경한 조치입니다. 군사적 대응이 불가피하고, 그래서 무력 충돌 우려도 나올 수밖에 없는데, 일단 청와대는 미국과 이를 논의한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앞으로도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성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어젯밤 한 시간 정도 통화했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 도발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군사적 대응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해상봉쇄는 한미정상 간 거론되지 않았고, 정부 차원에서도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해상봉쇄에 참여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해상 봉쇄가 실제 효과가 있는지 장담할 수 없고, 해상 봉쇄 자체도 유엔 안보리의 합의가 필요해 가능성도 크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해상 봉쇄에 찬성할 지도 의문입니다.

청와대가 우려하는 것은 국지적인 무력 충돌 가능성입니다.

강제로 북한 선박의 출입을 막다보면 군사적 긴장감만 높아질 수 있습니다.

청와대의 또다른 관계자는 "해상봉쇄는 북한을 극단으로 몰고 가겠다는 의미라서 대화를 목적으로 하는 제재와 압박을 강조하는 우리정부 입장과도 맞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