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산층용 30평대 공공임대' 내달 윤곽…전세난 풀릴까

입력 2020-10-19 21:24 수정 2020-10-20 16: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중산층을 위해서 30평대 공공임대주택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아파트를 지금보다 넓게 짓고 소득 기준도 완화해서 다양한 계층이 임대주택에 살 수 있도록 하겠단 건데요. 서울을 중심으로 갈수록 커지는 전세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지 주목됩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파주의 한 아파트 부지입니다.

'뉴스테이'라 불리는 중산층용 민간임대주택이 들어설 예정인데요.

정부는 앞으로 민간임대뿐 아니라 공공임대 방식으로도 중산층용 주택을 짓는다는 계획입니다.

현행 공공임대의 경우 면적이 최대 60㎡, 20평대로 막혀 있습니다.

그보다 넓으면 주택도시기금의 지원을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입주자격도 도시근로자 가구 소득의 70% 이하로 제한돼 있습니다.

3인 가구라면 월 소득 약 390만 원까지만 공공임대주택에 지원할 자격이 주어진다는 얘기입니다.

[김영애/경기 파주시 운정동 : 공공임대주택 들어가려고 하면 조건이 까다로워 생각할 수조차 없거든요. 소득이 (어느 정도) 있다고 해서 전세를 바로 구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이 같은 수요가 늘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월, 공공임대 주택을 중산층까지 포함해 누구나 살고 싶은 질 좋은 평생 주택으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문 대통령의 주문 이후 소득요건을 완화하고 면적은 민간아파트처럼 85㎡, 30평대까지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단지 내 시설도 중산층이 만족할 수준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구체적인 윤곽은 다음 달쯤 내놓을 예정인데, 정부는 중산층용 공공임대가 나오면 수도권의 전세난 해소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