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르포] 장마철마다 노심초사…부산 신도시 '땅꺼짐' 공포

입력 2020-07-07 20:52 수정 2020-07-09 16: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꾸 땅이 꺼지고 도로가 갈라지는 신도시가 있습니다. 동북아 물류 거점으로 조성을 하고 있는 부산의 강서구 얘기입니다. 장마철에 주민들의 불안도 더 커지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현장을 가 봤습니다.

[기자]

은행 건물이 40cm나 내려앉았습니다.

주차장은 울퉁불퉁 치솟고 패었습니다.

원인으로 지목된 옆 신축공사장과 함께 한 달 넘게 출입이 막혀 있습니다.

결국 이 은행 지점의 업무는 차로 10분 거리, 4km 떨어진 다른 지점에서 맡고 있습니다.

또 2층의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지역본부도 건너편인 이곳 부산지방 중소벤처기업청으로 사무실을 옮기는 등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은행 관계자 : 인근 영업점 금고에 (현금을) 옮기고 장부들도 옮겼습니다.]

근처 부산신항 5부두 일대는 5년간 1m 내려앉았습니다.

1년 전에 취재한 현장에 다시 와 봤습니다.

땅이 계속 내려앉으면서 공장 바닥은 더 뒤틀렸고 전기 배관은 끊어질 듯 위태롭습니다.

도로 건너편은 어떨까요? 이동해보겠습니다.

지반이 이리저리 기울어지는 등 여기도 상황은 심각합니다.

무거운 지게차가 저절로 움직이는 곳도 많습니다.

부산 강서구 신도시 일대는 해안 매립지로 연약 지반입니다.

장마철, 걱정은 더 커집니다.

[주민 : 애들이 등교를 하거든요.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니 두렵죠. 공포스럽고.]

매립이 부실했단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

뒤늦게 부산시는 지하 굴착 안전관리 매뉴얼 마련에 나섰고, 국회는 부실시공 처벌 강화 법안을 추진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