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홍콩보안법' 통과…민주진영 '불복종 시위' 예고

입력 2020-06-30 21:17 수정 2020-06-30 2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콩이 영국에서 반환된 지 23년 만에 가장 큰 변화를 맞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안보 사범을 직접 처벌할 수 있는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키자, 홍콩 자치가 무너졌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더 고조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표결은 절차에 불과했습니다.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개회 15분 만에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만장일치 찬성이었습니다.

국가 분열 행위와 테러 등을 중앙정부가 직접 처벌할 수 있다는 게 골자입니다.

중국 언론은 홍콩 시민 200여 만 명의 동의를 받았다며 필요성을 대대적으로 알렸습니다.

[롱즈멍/홍콩 청년교류연합회장 : 폭력과 혼란을 종식시키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시위 주도자는 물론 참여자까지 광범위하게 처벌될 우려가 커지면서 홍콩에선 야당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홍콩 시민/금융계 종사자 : 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에 더이상 일국양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의 불허에도 법이 시행되는 내일, 불복종 시위도 예고됐습니다.

야당 의원은 "겁을 먹으면 자유가 더 실추될 것"이라며 "두려워하지 말자"고 호소했습니다.

홍콩 온라인에서는 벌써부터 체포될 가능성이 높은 54명의 블랙리스트 명단까지 나돌고 있습니다.

반중 매체 빈과일보를 운영하는 지미 라이와 2014년 우산혁명을 주도한 조슈아 웡이 대표적입니다.

미·중간 파열음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보안법이 인권을 침해했다며 홍콩에 대한 경제적 특별 대우를 전격 박탈했습니다.

그러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제재는 두렵지 않다"며 맞서겠다고 했습니다.

BBC 등 서방 언론들은 일제히 "홍콩 자유의 종언"이라며 중국 정부를 비판하고 나서면서 보안법을 둘러싼 중국과 국제사회와의 마찰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화면출처 : 중국 CCTV)
(영상디자인 : 박성훈·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