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년간 '김해신공항' 고수했던 국토부 "후속조치 내겠다"

입력 2020-11-17 20:14 수정 2020-11-17 21: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4년 동안 김해신공항을 고수해왔고 부산 가덕도에 대한 용역 예산을 편성하는 것에도 부정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17일) 검증 결과가 발표되자 겸허히 수용한다며 후속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여당은 부산의 가덕도를 내세우고 있지만 다시 절차를 거쳐서 새로운 장소를 확정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걸로 보입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국토부는 총리실 발표 이후 "검증위의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조속히 후속 조치를 내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6월 "최적의 결론'이라며 김해신공항을 고수한 지 4년 5개월 만에 새 공항 후보지를 찾겠다고 한 겁니다.

국토부는 재작년 지방선거 이후 부·울·경 단체장들이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요구할 때도 원안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가 만들어지자 올해 초부턴 '검증 결과에 따르겠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지난 6일) : 김해신공항 문제가 정리되고 다음 공항을 해야 한다는 게 정리되면 (검증 결과에 따라) 할 수는 있습니다.]

다만 국토부는 신공항 후보지로 가덕도가 적절한지 검토하는 연구용역비 20억 원을 깎았다가 여당과 부딪히기도 했습니다.

국토부가 후속 조치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갈 길이 멉니다.

일단 정치권에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반발이 많아 새 후보지를 정하는 데 진통이 예상됩니다.

새 후보지를 정하더라도 예비타당성 조사와 공항기본계획에 이은 실시설계까지 수많은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건설에 착수하기 전 사전작업에만 최소 4년이고 공항건설에는 7년이 걸립니다.

2030년 열리는 세계등록엑스포 이전에 공항을 완성하고 기반시설을 갖추려면 사전작업을 1년 이내로 줄여야 합니다.

결국 특별법을 통해 사전작업을 줄일 수 있는 패스트트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