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가위 "국회 계류 130개 '미투' 법안 조속히 처리해야"

입력 2018-08-22 1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가위 "국회 계류 130개 '미투' 법안 조속히 처리해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2일 "낡은 성차별과 여성폭력의 사회를 끝내기 위해 국회에 130여 개 넘게 쌓여있는 '미투' 법안을 조속히 심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혜숙 위원장을 포함한 여가위 소속 여야 의원 17명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성차별과 여성폭력 사안이 여성가족부만의 사안이 아니듯 미투 법안도 여러 위원회에서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여성 시민들의 외침에 응답해야 한다"며 "이번 정기국회 내 여가위뿐만 아니라 법제사법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에서 미투 법안이 모두 심사·의결돼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미투 법안 처리를 위해 여가위가 공동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