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박지원 인사청문회…'대북관·학력 의혹' 등 쟁점

입력 2020-07-27 07:47 수정 2020-07-27 15: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지원 국가 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오늘(27일) 오전 10시부터 국회정보위원회에서 실시됩니다. 국회의원 시절 고위공직자 후보 9명을 낙마시키면서 '저격수'라는 평가를 받았던 박 후보자가 정보기관수장으로서의 역량과 도덕성 등을 검증받게 됩니다. 개인 신상과 도덕성 문제를 다루는 오전 청문회만 TV 생중계를 통해 공개되고 대북 정보 등 민감한 현안을 중심으로 이어지는 오후 청문회는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박지원 후보자의 대북관과 또 학력위조를 포함한 각종 의혹들에 대해 오늘 야당 의원들의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박 후보자는 오늘 청문회를 앞두고 논란이 됐던 북한 관련 발언 등에 대해서 해명했습니다.

김태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그동안 여러 인사청문회에서 저격수로 불렸습니다.

박 후보자가 낙마시킨 고위 공직자 후보는 9명에 이릅니다.

하지만 이번엔 정반대 상황이 됐습니다.

자신이 인사 검증대에 서면서 후배 의원들의 집중 추궁을 받게 된 겁니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주말까지 반납하고 청문 자문단과 함께 전략을 세우는 등 송곳 검증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증인 한 명도 없는 깜깜이 청문회"라며 "독재시대의 청문회가 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후보자에게 5천만 원을 빌려주고 5년 동안 돌려받지 않은 고액 후원자로 유일하게 증인으로 채택됐던 78세 A씨가 지난 24일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기 때문입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청문회를 앞두고 자신의 과거 정치적 언행에 대한 해명을 계속 내놓고 있습니다.

박 후보자는 2017년 대선 전까지 거의 매일 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어제 박 후보자는 "당시 의정활동의 일환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취지'와 '의미'를 살펴달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북한인권법이 불필요한 법'이라고 주장했던 것은 법보다는 대화를 통한 상황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정은 체제를 강화시켜주는 것이 좋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북한의 체제 위기나 불안정 사태 발생 시 우리 안보 전반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