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터널서 의식 잃은 운전자…출근하던 소방관이 구조

입력 2020-06-03 09:04 수정 2020-06-03 16: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달에 한 남성이 갑자기 차량 앞으로 뛰어드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운전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차를 몸으로 막아서 멈춰 세운건데요. 이 남성은 출근을 하던 소방관이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터널 안에서 경차 한 대가 터널 벽 쪽으로 천천히 향합니다.

한 남성이 차 옆으로 가서 운전자를 확인하더니 몸으로 차를 막아섭니다.

한참 동안 밀리고 또 밀리다가 어느 정도 멈춰 서자, 전화를 들고 신고합니다.

시민들도 달려왔습니다.

창문을 두드리고 다급하게 일어나라고 손짓합니다.

차 문을 열어 브레이크를 걸고 나서 안전하게 운전자를 옮깁니다.

지난달 19일, 경북 김천의 한 터널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몸이 아팠던 운전자가 운전을 하다가 정신을 잃은 겁니다.

야간 근무를 하러 출근하던 소방관이 이걸 보고 차를 몸으로 막았습니다.

망설일 틈이 없었습니다.

[이윤진/김천소방서 소방교 : 창문에 머리를 부딪히고 의식이 없는 것 같은 상황을 목격했거든요. 터널 안이다 보니 다른 차와 사고가 나면 화재라든지 위험이 있기 때문에…]

시민들 도움도 컸습니다.

[이윤진/김천소방서 소방교 : 보닛을 두드렸는데 환자분이 깨어나지 못하셨거든요. 그때 때마침 시민분들이 오셔서 막 두드리니까 환자분이 빨리 깨어나신 것 같아요.]

이윤진 소방교는 몸이 저절로 움직여졌다면서도 사고를 막은 건 시민 덕분이었다며 공을 돌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