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에어 이어…아시아나도 '불법 외국인 이사 재직' 논란

입력 2018-07-09 20:54 수정 2018-07-09 22: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항공 계열사 진에어에 이어 아시아나항공에서도 외국인 이사가 불법으로 재직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미국 국적의 '브래드 병식 박'이라는 인물이 2004년부터 2010년까지 6년동안 아시아나 항공의 등기임원으로 재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미교포인 박 씨는 박삼구 회장의 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항공법상 국적 항공사가 외국인을 임원으로 등재하면 면허를 취소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