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 "거짓 진술하지 않았다"…법무부 국감 날선 공방

입력 2020-10-13 08: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2일) 국감 소식 한가지 더 보면 법무부 국정감사가 추미애 장관의 청문회 같았습니다.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휴가 문제와 관련해 보좌관에게 메시지를 보낸 걸로 드러난 것에 대해서 야당이 사과를 하라고 했는데 추 장관이 거부하면서 신경전이 이어졌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이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휴가 처리 문제로 보좌관에게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놓고, 국민의힘과 추 장관이 시작부터 맞붙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장관님 국회에서 거짓 진술한 것에 대해서 이 자리를 빌려 국민에게 사과할 생각 있으십니까?]

[추미애/법무부 장관 : 거짓 진술하지 않았습니다.]

보좌관한테 문자를 한 건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변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휴대폰이 포렌식이 돼서 나와서 아는 것일 뿐이고, 그걸 기억하지 못합니다. 보좌관 보고 제가 지시한 게 아니잖아요?]

신경전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아들의) 군무이탈 사건에서…]

[추미애/법무부 장관 : 군무이탈 사건이 아닙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검찰과 국방부가 혼연일체가 돼서 서 일병 구하기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면서…]

[추미애/법무부 장관 : 서 일병은 구해지는 사람이 아니고요. 서 일병은 군 복무를 다 이행한 사람입니다. 굳이 구할 필요가 없습니다.]

추 장관은 지난달 대정부질문에서 유감을 표시했던 '야당이 소설을 쓴다'는 말도 다시 꺼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상당히 어처구니없고 소설이 소설로 끝난 게 아니라 (야당과 언론이) 정말 이건 장편소설을 쓰려고 했구나…]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또 소설을…허허…]

그러자 야당도 다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한홍/국민의힘 의원 : 얼마나 강심장을 가지고 뻔뻔한 얼굴을 갖고 있습니까? 27번입니다. 들어보세요!]

[추미애/법무부 장관 : 27번이나 윽박질렀죠.]

[윤한홍/국민의힘 의원 : 국회의원들이 소설 쓰는 사람입니까? 장편소설?]

이런 가운데, 지인 자녀 특혜 채용 의혹으로 고발된 나경원 전 의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나 전 의원에 대한 의혹은 일일이 열거하기도 입이 아플 정도예요. 이런데도 불구하고 수년간 방치를 해둬요.]

[추미애/법무부 장관 : (영장은 처음에는 일괄 기각이 됐지만) 이후에 서울대병원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 SOK에 대해서는 재청구해서 발부되었고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