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 팔려고 매매가 2억 높게?…김조원 '매각 시늉' 논란

입력 2020-08-07 09:16 수정 2020-08-07 09: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주택자에서 벗어나라는 권고가 청와대와 정부 인사들에게 내려진 상황에서 또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이 있습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인데요. 강남에 있는 집 2채 가운데 1채를 매물로 내놓은 과정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김조원 민정수석은 지난달 말 서울 잠실 47평 아파트를 내놨습니다.

당시 김 수석 집으로 보이는 매물의 인터넷상 호가는 22억 원.

그런데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을 돌아보니 비슷한 매물의 호가는 19억 원에서 20억 원 사이였습니다.

김 수석이 진짜 집을 팔 생각이 있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그런데 이런 논란이 일자 김 수석은 그 매매 의사조차 일단 접은 걸로 보입니다.

매매를 요청받았던 중개업소는 일찍 문을 닫은 가운데, 주변 중개인들이 "아침에 중개전산망에서 해당 매물이 내려갔다"고 전한 겁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매매요청가는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고가 매매 시도와 김 수석 사이에 선을 그은 겁니다.

하지만 김 수석은 지난달 노영민 비서실장의 매매 권고 때도 공개적으로 반발한 걸로 전해집니다.

자신이 집을 판다고 부동산 가격이 안정된단 보장이 없지 않느냔 취지로 주장했단 겁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주택자들을 압박해 집값을 잡겠단 부동산 정책 기조가 청와대에서부터 흔들렸단 지적이 나옵니다.

앞서 공공임대를 늘려 주택 수요를 맞추겠단 대책에 대해서도 대상지로 떠오른 지역의 여당 중진의원들이 공개 반발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