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정투표 논란까지…'아파트 경비원 해고' 주민투표 갈등

입력 2018-01-08 21:07 수정 2018-01-08 2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해 들어 적용된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아파트에서 경비원을 줄이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경비원을 해고하자는 주민들과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 사이 갈등도 빚어지고 있습니다. 중간에서 경비원들은 언제 해고될지 모른다는 공포에 시달립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VOD◀
NV10184227

[기자]

서울 서대문구의 한 아파트는 최저임금 인상이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11월 경비원 절반인 22명을 해고했습니다.

해고 근거는 주민 투표였습니다.

전체 1500여 세대 가운데 약 970세대가 투표했고, 649세대가 해고 찬성안을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투표가 끝나자마자 문제 제기가 잇따랐습니다.

[주민 A : 투표 테이블에서 '아시죠? 3번(해고안)을 찍어야 됩니다' 이렇게 권유하는 식으로…]

미성년자만 있는 집에 대리 투표를 권유하기도 했습니다.

[주민 B : 지인이 집을 비운 사이에 아들만 있었고, (투표 관리 요원이) 용지를 줘서 아들이 '무슨 내용이냐' 물었더니 그냥 3번 찍으라고…그래서 3번 사인했다고 했어요.]

입주자 대표 측은 "투표 과정은 정당했다"며 "해고 권유가 아니라 투표 안을 설명했을 뿐"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결과가 나온 뒤 주민 280세대가 해고 반대 집단 민원을 넣는 등 갈등도 심해졌습니다.

경기 성남시의 한 아파트에서는 최근 경비원에게 들어가는 비용 절감을 위한 투표 과정에서 대리 서명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최종 투표 결과, 경비원 숫자 감축 등이 포함된 비용 절감 안은 부결됐습니다.

하지만 경비원들은 주민 갈등에 따라 언제 다시 해고 움직임이 나올지 모른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