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미 외교장관 통화…"김영철-트럼프 만남 등 관련 의견교환"

입력 2018-06-04 13:45 수정 2018-06-04 1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미 외교장관 통화…"김영철-트럼프 만남 등 관련 의견교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4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두 장관이 15분간 통화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예방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고, 성공적인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추진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두 장관은 아울러 북미정상회담까지 남은 기간은 물론 정상회담 이후에도 한미 간에 긴밀한 협의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했다.

둘은 이번 통화에서 북한 비핵화 및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준비를 시작으로 한미간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구체적인 회담 추진 방향을 논의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을 면담한 뒤 그동안의 '일괄타결론'과는 다소 다른 어조로 북미정상회담은 빅딜에 이르는 하나의 '과정'이라면서 회담이 한 번으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을 거듭 거론하고 있다.

이번 통화는 지난 1일 양 장관 간 전화 통화의 후속 협의 차원에서 이뤄졌다.

당시 통화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의 뉴욕 협의 및 판문점 북미 실무접촉 결과를 공유하고 북미정상회담 추진 방향과 관련된 미국 측 구상을 설명한 바 있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각 급에서의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