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팬텀싱어2' 김문정, "참가자들 상향 평준화…심사 더 어려워져"

입력 2017-08-07 09: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팬텀싱어2' 김문정, "참가자들 상향 평준화…심사 더 어려워져"


김문정 음악감독이 "팬텀싱어 시즌1보다 시즌2 심사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녹화 소감을 전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2'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김문정 음악 감독이 프로그램 출연 계기와 시즌2 녹화 소감을 밝혔다.

김문정 음악 감독은 "첫 번째 시즌이 많은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도 좋은 성과를 이뤄낸 것을 감안할 때, 시즌 2에서는 그야말로 숨은 실력자들이 나올 것이라 예상해 그들을 한 번 더 보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올해 1월에 종영한 '팬텀싱어 시즌1'은 포르테 디 콰트로(고훈정·김현수·손태진·이벼리), 인기현상(백인태·유슬기·곽동현·박상돈), 흉스프레소(고은성·권서경·백형훈·이동신)팀 등 '귀호강' 보컬들을 발굴하며 '팬텀 신드롬'을 일으켰다. '팬텀싱어2'에는 시즌1보다 2배가 넘는 참가자들이 모이며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는 후문.

김문정 음악 감독은 첫 녹화 소감으로 "확실히 상향 평준화된 느낌"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다양한 계층의 실력자들이 대거 출연했다"라며, "누가 더 잘하느냐를 선별하는 과정보다 누가 경연에서 더 실수를 안하느냐가 평가 기준이 되고 있을 정도여서 심사는 더 어렵고 괴로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기량이 뛰어난 사람이 너무 많이 와서 음악적인 퀄리티는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라며, "안방에 있지만 오페라 하우스에서 보듯이 봤으면 좋겠고, 가능하면 새로운 사람들을 발견하는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문정 음악 감독은 '레미제라블' '명성황후' '맘마미아' '레베카' 등을 통해 한국 뮤지컬계 섭외 1순위 스타 음악감독으로 알려진 인물 그녀는 '팬텀싱어 시즌1'에서 참가자들의 무대마다 한 호흡 한 호흡 집중하며 정확하게 평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김문정 음악 감독은 '팬텀싱어 시즌1'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무대로는 '루나' '꽃이 핀다' '백조'(Notte stellata)를 꼽았다. 루나에 대해서는 "이준환군의 저음과, 이동신의 고음, 고훈정의 리더쉽, 감각적인 엔딩이 기억에 남았다"고 전했고, '꽃이 핀다'에 대해서는 "감미로운 톤의 두 사람(김현수 손태진)이 모두를 녹여버렸다"고 밝혔다.

'팬텀싱어'의 매력으로는 '중창 구도, 조합이 주는 음악적 신선함, 팬텀 넘버' 세 가지를 꼽았다. 김 감독은 "눈호강 귀호강 무대를 대거 제공 받을 수 있었다"며,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차별성이 있는 중창 구도, 예상치 못한 조합이 주는 음악적 신선함, 잘 알려지지 않은 '팬텀 넘버'를 발견하게 되는 짜릿함"이 매력이라고 전했다.

귀호강 하모니로 크로스 오버 음악 열풍을 이끌 JTBC '팬텀싱어2'는 오는 8월 11일(금) 밤 9시에 첫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