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분헌납=책임회피"…이스타항공 노조, 이상직 부녀 고발키로

입력 2020-06-30 15:43

이번주 중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
노조 "정부, 조속히 진상 조사 나서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번주 중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
노조 "정부, 조속히 진상 조사 나서야"

"지분헌납=책임회피"…이스타항공 노조, 이상직 부녀 고발키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조만간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를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위원장은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상직 의원은 모든 책임을 피하기 위해 이스타항공에 주식을 던져 놓고 갔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주식 헌납은 책임 회피였고 본인 사과는커녕 자화자찬하는 내용만 들어있었다"며 "진정성 있게 사과를 하려고 했으면 최소한 이수지 대표는 나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은 이스타항공 측을 통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이스타항공 측은 "대주주의 희생"이라며 제주항공에 인수·합병(M&A) 작업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지만, 제주항공은 "사실상 일방적인 계약 변경"이라며 황당해하고 있어 양사의 M&A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박 위원장은 "매각 주체가 바뀌면 계약 주체가 바뀌기 때문에 지금 계약을 원점에서 검토하게 됐다"며 "주식 헌납도 제주항공이 아닌 이스타항공 쪽에 던지는 바람에 더 골머리가 아파졌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가족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을 헌납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지분 헌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과 이후 자금 활용 계획 등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어 혼란을 가중한다는 비난도 나온다. 임금 체불 해소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다.

박 위원장은 "7년 동안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는 사람을 대신해 경영진이 (입장을) 대변하는 모습 자체가 말이 안 되는 상황이고 결국 이스타항공도 이상직 의원과 한 몸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 한 몸인 회사에 이 의원이 주식을 던졌으니 결국 어떤 변화도 없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 의원의 책임을 끝까지 묻기 위한 투쟁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업무상 횡령과 배임 외에도 이수지 대표의 오피스텔 실거주 의혹과 관련한 편법 증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재산 허위 신고) 등과 관련한 혐의에 대해 이번주 내로 이 의원과 이 대표를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박 위원장은 "정부도 빨리 나서서 이상직 의원에 대한 진상을 조사하고, 제주항공과의 계약 내용을 공개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