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피해 복구에 턱없이 부족"…수해민 '막막'

입력 2020-08-13 08: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폭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은 어떻게 다시 일어서야 할 지 막막합니다.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재난 지원금의 액수를 두 배로 올리기로 결정했지만 여전히 충분치 않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용인의 화훼농장입니다.

꽃을 재배하는 온실 안으로 사람 허리 높이까지 물이 차면서 거의 모든 설비가 망가졌습니다.

[최명균/침수 피해 주민 : 8만5000분 정도가 잠겼고요. 금액을 따지면 3억5000(만원) 정도는 되지 않을까. 내년 출하는 일단 생각을 안 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두 배로 올리겠다고 발표했지만, 이들이 입은 피해 규모에 비해 턱없이 부족합니다.

[최명균/침수 피해 주민 : (주택 침수 시 재난지원금 실효성이 있다고 보시나요?) 도와주시러 오시는 인원들 식사 제공해 드리고, 간식해 드리고 그러면 없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피해 정도가 제각각인데, 이를 제대로 반영해 현실성 있는 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는 게 수해 피해 주민들의 요구입니다.

[이금희/침수 피해 주민 : 기둥이 안에서 다 썩었어요. 다 새로 허물고 다시 지어야 하는 상황이죠. 재난지원금 얼마인지도 사실 모르겠는데…이렇게 피해 받는데 그걸 가지고 뭐를 하겠어요 사실.]

지원금을 받기까지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로운 점도 여전히 문제입니다.

[서정옥/침수 피해 주민 : 저 같은 경우에는 현물이에요, 현물. 현금을 물에 그냥 버리는 것이거든요. (부산시는) 원인 규명하는 데 한 달 두 달 걸린다고 하는데, 한 달 이상 걸릴 이유 없다고 생각해요.]

결국 당장에 급한 피해 주민들은 또다시 빚을 내야 할 판입니다.

[이금희/침수 피해 주민 : 대출을 하든 사채를 하든 하겠죠. 점점 더 힘들어지는 거 같아요 사는 게. 코로나하고 뭐하고 했는데 사는 게 점점 팍팍해지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