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업자 증가폭 줄고 실업자 113만명…더 심해진 '고용 쇼크'

입력 2018-09-12 20:14 수정 2018-09-12 21:04

8월 일자리도 '쇼크'…취업자 3천명밖에 안 늘어
실업자 113만명…8월 기준 '외환위기' 이후 최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8월 일자리도 '쇼크'…취업자 3천명밖에 안 늘어
실업자 113만명…8월 기준 '외환위기' 이후 최다

[앵커]

어느정도 예상은 했지만 7월에 이어서 지난달 일자리 상황도 '쇼크' 수준이었습니다. 취업자 증가 폭이 3000명에 그치면서 5000명 늘어났던 7월보다 오히려 더 줄었습니다. 실업자도 113만 명을 넘어서면서 8월 기준으로는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1999년 이후에 가장 많았습니다. 그나마 양질의 일자리라 하는 상용노동자는 28만 명이 늘어나서 정부는 체질개선 중인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전체 취업자 증가폭이 최악이라던 지난달 보다 줄어든 것은 정부로서는 더 곤혹스러운 상황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먼저 이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재 고용 상황은 외환위기 때 수치와 비교될 정도입니다. 

고용 지표는 계절마다 변화가 크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하는데 8월 수치로만 보면 올해 실업자가 1999년 이후 가장 많습니다.

올해 들어 실업자가 100만 명 밑으로 떨어진 적이 없습니다.

지난달 청년 실업률 역시 10%까지 올라 1999년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빈현준/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방학 때라) 아르바이트라든지, 단기적인 일자리를 많이 구하고자 하는 욕구가 많은 시기입니다. 도·소매, 음식·숙박업이라든지 이런 쪽에서의 취업자 감소가 이어지다 보니 노동 수요가 따라주지 못하는 과정에서 어떤 미스 매치가 발생했고…]

고용 상황이 나빠지자 정부가 7월에 평균 일자리 증가 목표를 32만 명에서 18만 명으로 크게 낮췄습니다.

하지만 취업자 증가폭은 7월에 5000명으로 뚝 떨어진데 이어 지난달에는 3000명으로 더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노동시장의 허리 역할을 하는 40대 취업자 수가 약 16만 명 줄었는데 2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겁니다.

자영업이 몰려있는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의 일자리 감소 폭은 더 커졌고 제조업 취업자도 계속 줄고 있습니다.

대부분 지표가 나빠졌지만 '양질의 일자리'로 표현되는 상용 노동자는 28만 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정부는 고용 시장이 체질을 개선하는 중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김충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