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첫 보고시점 '30분 뒤로' 조작"

입력 2017-10-12 2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에 청와대, 더 정확히 말하면 박근혜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을 했는가, 무엇을 했는가.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은 여전히 미스테리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이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지금까지도 묻는 이유는 대통령 또 국가의 존재 이유와 맞닿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박근혜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당일 대통령에게 보고한 시점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늘(12일)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에게 최초 보고된 시점은 당초 알려진 오전 10시가 아니라 9시30분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오늘부터는 세월호 7시간 의혹이 아니라 세월호 7시간 반의 의혹으로 고쳐불러야 하게 됐습니다. 대통령 보고 시각을 조작해서 검찰과 법원, 심지어 탄핵심판에까지 이용하고, 무엇보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국민 모두를 속였습니다. 광장에서 외쳤던 '이게 나라냐'라는 외침이 또다시 참담한 정당성을 찾게 되는 순간입니다.

당시 청와대는, '재난의 컨트롤 타워는 청와대 안보실'이라고 명시돼 있는 규정 역시 세월호 이후 컨트롤 타워는 안전행정부라고 몰래 바꿔 놓은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얼마나 급했던지, 혹은 규정자체를 얼마나 소홀히 여겼던지 손글씨로 고쳐놨습니다.

먼저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참사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보고받은 시점이 조작됐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알려진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보다 30분 빠른 오전 9시30분에 첫 보고가 있었다는 겁니다.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세월호 사고 관련 최초 상황 보고서를 오전 9시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그리고 보고 및 전파자는 대통령과 비서실장, 경호실장 등입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같은 조작은 참사 발생 6개월 뒤였던 2014년 10월 23일에 이뤄졌습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과 지난 정부 청와대는 최초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였다고 여러 차례 주장해왔습니다.

그러면서 첫 보고를 받은 지 15분 만인 오전 10시15분에 첫 대응 지시를 내렸다고도 발표했습니다.

이런 박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은 탄핵 심판 과정에서도 그대로 되풀이됐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밝혀진 사실에 따르면 이 같은 주장은 모두 거짓이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뒤 45분 만에야 첫 지시를 내린 게 되는 겁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 측은 보고 시점과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사이에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조작 이유를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세월호의 정치적 이용은 그만둘 때가 됐다"며 "현 청와대가 국가기록물법 위반이란 지적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동현 전건구 구본준, 영상편집 : 김황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