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4천여개 삭제 파일 '제목' 복원…'재판거래 정황' 짙어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만4천여개 삭제 파일 '제목' 복원…'재판거래 정황' 짙어

입력 2018-08-08 20:49 수정 2018-08-08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 부장판사에 대한 조사는 지금도 진행중입니다. 그런데 새롭게 파악된 내용도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잠깐 연결해보겠습니다. 한민용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김 부장판사의 혐의 중에는 '2만 4000개 문서 파일'을 삭제했다는 것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새로 취재된 내용이 있다면서요?
 

[기자]

네, 2만 4000여 개 파일은 삭제한 지 1년이 지나 복원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다만 삭제된 파일들의 '제목'을 검찰이 복원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조금 전 확인됐습니다.

이 문건들은 제목만 봐도 청와대 등과의 '재판 거래' 정황이 짙은, 수상한 문건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검찰은 김 부장판사를 상대로 이 문건에 담겼던 내용이 무엇인지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앵커]

그것이 복원 됐다면 검찰이 그것을 당장 공개하진 않을 것 같고, 지금으로선 정확한, 구체적인 내용을 알기는 어렵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문건의 제목만 있을 뿐 내용이 무엇인지는 삭제됐기 때문에 김 부장판사가 직접 입을 열지 않는 한 알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예를 들어 문건에 무슨 협의 내용에 관련된 문건이다, 이렇게 적혀있다 하더라도 그게 정상적인 협의내용이라 하면 어떤 내용이 담겨 있었는지는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김 부장 판사가 작성한 문건 중에는 아직 원본이 남아있는 것도 있다고 하던데, 그건 어떤 것들입니까?

[기자]

네, 앞서 법원이 사법 농단 의혹과 관련해 자체 조사를 통해 확보한 410개의 문건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끝까지 비공개로 부친 '20대 국회의원 분석'이라는 제목의 문건이 있었는데요.

이 문건 작성자 역시 김 부장판사로 지목돼 있습니다.

20대 국회의원들 본인과 관련된 재판은 어떤 것들이 있고, 이를 활용해 어떻게 회유하고 압박할지 담겨 있어 이  '재판 거래' 정황이 짙은 문건으로 확인됐는데요, 이를 포함해 재판거래의혹 문건, 또 동료판사들을 뒷조사하고 만든 문건 등 다수의 문건들을 김부장 판사가 작성한 것으로 지목돼 있습니다.

[앵커]

결국 주목되는 것은 윗선에 대한 수사인데. 이런 일들을 김 판사 혼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 내용은 좀 더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