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향년 78세로 별세…외신 긴급 타전

입력 2020-10-25 12: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오늘(25일) 오전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자연 기자, 지금 이 회장의 빈소는 차려졌나요?

[기자]

네.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빈소는 고인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아직은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준비가 되면 이곳 삼성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서 조문을 받게 됩니다.

삼성은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하니 양해해 달라"고도 했지만 곧 조문객들이 찾을 걸로 보입니다.

상주는 장남인 이 부회장이 맡습니다.

부인 홍라희 여사와 두 딸 이부진 호털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도 빈소를 지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942년생인 고인은 향년 78세입니다.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입원한 후 6년 동안 투병해 왔습니다.

앞서 삼성은 오늘 오전 10시쯤 "이건희 회장께서 2020년 10월 25일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린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장례가 끝난 후 고인은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선영에 안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요 외신들도 긴급하게 뉴스를 전하고 있죠?

[기자]

미국과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주요 외신들은 오늘 이 회장의 별세 소식에 대해 속보로 타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삼성을 스마트폰과 텔레비전, 반도체의 글로벌 거인으로 만든 이 회장이 사망했다"고 긴급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AFP통신 등은 "삼성전자를 글로벌 테크 거인으로 변모시켰던 이건희 회장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