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윤선 "정부 힘들게 하지 말라"…세월호 조사 방해 정황

입력 2018-04-16 07:15 수정 2018-04-16 1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6일)은 세월호 참사 4주기입니다. 박근혜 정부가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정황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세월호 특별 조사위원회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에 대한공소장을 JTBC가 입수했습니다. 특조위의 조직을 축소하고 정부가 통제할 수 있게 하라는 당시 해수부에 대한 요구가 있었고, 그대로 실행도 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조사를 막으려 했던 내용도 포함돼있습니다.

4월 16일 아침&, 이한길 기자가 첫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출범한 직후인 지난 2015년 1월,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은 서울의 한 호텔로 해양수산부 관계자들을 불렀습니다.

조 수석은 이 자리에서 "이번 정부가 해수부를 살려놓지 않았느냐. 특조위 조직을 축소하고, 정부가 통제할 수 있게 하라"고 질책했습니다.

또 새누리당이 추천한 특조위원들을 만나서는 "정부를 너무 힘들게 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이같은 방해 작업은 조 전 수석을 재판에 넘긴 검찰의 공소장에 나와 있습니다.

당시 해수부는 조 수석의 요구를 그대로 실행했습니다.

특조위를 무력화하는 전략을 담은 문건을 만든 게 대표적입니다.

예산과 인력을 축소하려고 시도하면서, 특조위에 파견됐던 공무원들은 일방적으로 철수시킨 겁니다.

이뿐이 아닙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을 특조위가 조사하려 하자, 이번에는 이병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안종범 경제수석이 나섰습니다.

두 사람 지시를 받은 해수부는 특조위를 원색적으로 공격하는 내용의 문건을 만들어 새누리당 추천위원들에게 전달했습니다.

이 문건에는 "특조위는 활동을 못한 게 아니라 안 한 것이다", "국민의 혈세를 축내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참사 당시 구조에도 실패했던 정부가 이후의 진상 규명 작업까지 앞장서서 방해하려 했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