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낚싯배 충돌' 고의로 숨겼나?…LPG 운반선 통영항 도착

입력 2019-01-11 20:38 수정 2019-01-11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좀 더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배승주 기자, 무적호와 충돌한 LPG 운반선은 도착을 했나요?

[기자]

네, 조금 전 필리핀인 당직사관과 선원 1명이 이곳 통영항 해경 전용부두에 도착했습니다.

사고를 낸 운반선은 3000t급이라 직접 부두에 대지는 못하고 여기서 8km쯤 떨어진 임시 계류장에 정박중인데요.

그곳에서 당직사관과 선원 1명이 해경 경비함정으로 갈아타 이곳에 도착했고, 다시 여기서 차로 20분쯤 떨어진 통영시내 해경 건물로 이동했습니다.

[앵커]

당시 선장은 자고 있었다고 하죠?

[기자]

그렇습니다. 하지만 당직사관인 필리핀 선원이 배를 몰고 있었기 때문에 법적인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 당직사관은 충돌 지점 1.6km 앞에서 낚싯배가 오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습니다.

먼저 피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러지 않아 급히 기수를 돌렸지만 이미 늦었다는 것입니다.

또 최초 신고를 할 당시 무적호가 전복된 것만 전하고 충돌 사실은 말하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고의로 숨겼는지 여부도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앵커]

아직 2명이 발견되지 않고 있죠. 현재 구조활동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평소 이곳에는 통영해경 소속 경비함정 20여척이 정박해 있는데 보시는 것처럼 지금은 텅 비었습니다.

모두 구조활동에 투입됐기 때문입니다.

해경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낚시객 2명을 찾기 위해 밤새 구조활동을 펼칠 예정입니다.

[앵커]

배 기자, 무적호의 항적이 어제 오후부터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지 파악이 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무적호는 어제 오후 1시 20분쯤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오후 4시부터 이동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어선의 위치를 자동으로 알려주는 V-PASS와 선박 자동식별장치를 꺼뒀기 때문입니다.

해경은 무적호가 낚시가 금지된 공해상에서 갈치를 낚는 것을 숨기기 위해 식별장치를 꺼두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다만 육지로부터 거리가 너무 멀어지면 꺼지는 경우도 있어 확인이 필요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