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SKY 캐슬' 쌍둥이를 지켜라! 엄마 윤세아의 반격 예고

입력 2018-12-06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SKY 캐슬' 쌍둥이를 지켜라! 엄마 윤세아의 반격 예고


'SKY 캐슬' 윤세아가 쌍둥이 아들을 지키기 위해 반격을 시작한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총 20부작)에서 우아한 외모와 고상한 말투를 갖춘 '로열패밀리형' 엄마 노승혜(윤세아). 매사 순종적인 듯해도 남편 차민혁(김병철)과 '캐슬퀸' 사이에서 맞는 말만 하는 은근한 사이다 매력을 가지고 있다. 그 가운데, 민혁의 시험 성적 압박으로부터 쌍둥이 아들 차서준(김동희)과 차기준(조병규)을 지키기 위한 승혜의 반격이 예고돼 이목이 집중된다. 

SKY 캐슬에서 가장 이상적인 모자상을 그리는 승혜와 쌍둥이 '준준 형제' 서준과 기준. 함박눈이 내리자 "이런 날 무슨 공부야"라며 함께 장난을 치는 세 사람의 모습은 사랑스러웠다. 순하고 배려 깊은 형 서준과 머리가 좋지만 반항기가 있는 동생 기준은 성향은 다르지만 엄마를 위하는 마음만큼은 같았다. 민혁이 주도하는 지옥 같은 독서토론과 형제간 경쟁을 부추기는 살벌한 스터디룸을 견디는 것도, "나 진짜 엄마 구박받는 거 보기 싫은데"라고 생각했기 때문.

승혜 역시 쌍둥이 아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스트레스를 주는 남편 민혁 앞에서 주눅 들지 않고 맞섰다. "다시는 서준이, 기준이 몰아대지 말아요. 당신 열등감을 채워줄 상대도 아니고 당신 화풀이 대상도 아니에요"라는 승혜의 매서운 모습은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 엄마일 때만 발휘되는 것이었다. 이기심과 경쟁심을 불러일으키는 교육 방식을 가진 남편을 막기 위해 김주영(김서형)에게 입시 코디를 받으려고도 했다. 하지만 지난 4회에서 주영이 다시 한서진(염정아)을 선택했기에 승혜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사랑하는 쌍둥이 아들을 지켜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앞서 공개된 5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4668033)에서 "승혜 씨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봐요. 애들 지켜야죠. 엄마니까"라는 이수임(이태란)의 말을 듣고 깊은 생각에 빠진 승혜. "나도 당신도 목적은 애들 성적이에요. 단지 방법이 다를 뿐이지"라며 민혁에게 본격적으로 맞서기 시작했다. 비록 민혁은 "다른 게 아니라 당신이 틀렸지"라고 차갑게 대응했지만. 분노가 폭발한 승혜가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방법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얌전하고 순종적인 삶을 살아온 승혜에겐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이 숨겨져 있다. 그 폭탄은 승혜가 쌍둥이 아들을 지키고자 할 때 비로소 터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혁의 압박으로부터 서준과 기준을 지키고 올바르게 키워내고 싶은 승혜가 과연 어떤 방법을 택했을지, 그로 인해 모두에게 속 시원한 일격을 날릴 수 있을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덧붙이며 이번 주 방송에 궁금증을 더했다.

승혜와 준준 형제의 행복을 응원하게 되는 'SKY 캐슬', 오는 7일(금) 밤 11시 JTBC 제5회 방송.

(사진 제공 =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