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관제데모 실무 총책' 허현준 소환…다음은 조윤선?

입력 2017-10-12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관제 데모'의 실무 총책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허현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이 오늘(12일) 검찰에 결국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전경련 관계자 등에 대한 진술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에 무게를 두고 있는데, 그 이후에는 당시 윗선인 조윤선 전 정무수석 연루여부가 관심사입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습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이 전경련과 대기업을 압박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토록 하고, 보수단체에는 관제 데모를 지시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허 전 행정관은 검찰에 출석하며 혐의를 시인하는 듯한 발언을 했습니다.

[허현준/전 청와대 행정관 : 전경련에 어려운 민간단체 도와주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전달한 적은 있습니다. (시민단체에) 정부 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해 왔어요.]

하지만 과거 정부 때부터 이어진 정상적 업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이 접촉한 보수단체 간부와 전경련 임원을 소환조사하면서, 이들이 허 전 행정관의 요청에 압박감을 느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허 전 행정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무게를 두고 관제데모 수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또 당시 윗선인 조윤선 전 정무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의 보고 및 지휘라인의 관여도 계속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구영철)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