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 아칸소 주, 8명 사형 집행 논란…인권단체 반발

입력 2017-04-19 1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에서 사형에 사용되는 마취주사제를 둘러싸고, 사형집행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아칸소 주가 11일동안 무려 죄수 8명을 사형집행 하려는 것을 법원이 막아선 건데요. 주정부는 마취약물 사용기한인 이달 안에 형을 집행해야 한다는 입장인데 반해 인권단체는 약물의 부작용을 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숨을 거둔 듯 움직이지 않고 누워 있습니다.

사형집행을 반대하는 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입니다.

아칸소 주 정부가 12년간 미뤄 온 수감자 8명에 대한 사형집행을 하려고 나서자 인권단체의 반발이 이어진 겁니다.

앞서 주 법원이 사형 집행에 쓰일 주사약물에 대한 한시적 사용정지 명령을 내린 데 이어 연방정부도 사형집행 금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가족과 주정부는 여성과 가족, 어린이의 목숨을 앗아간 극악무도한 살인자들은 반드시 사형에 처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아사 허치슨/아칸소 주지사 : 피해자들은 25년 동안 악몽을 겪어 왔습니다. 이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할 때가 왔습니다.]

주정부는 항소한 상태입니다.

사형집행에 쓰일 주사약물의 사용 기간인 이달 안에 법원의 허락을 받아 사형을 집행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인권단체들은 해당 약물을 투약한 사형수들이 사망 전 심한 고통을 겪은 사례가 있다며 비정상적인 형벌을 피할 권리를 침해받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