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몸싸움' 직후 찍은 영상, 양측 모두 제출…진위 가려지나

입력 2020-07-31 20:54 수정 2020-07-31 22: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동훈 검사장과 정진웅 부장검사 양측 모두 이른바 '몸싸움' 직후 찍었다는 영상을 이 사건 감찰을 벌이고 있는 서울고등검찰청에 냈습니다. 목격자들 진술과 함께 당시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핵심 증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한동훈 검사장이 어제(30일) 서울고등검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진웅 부장검사를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한 지 하루 만입니다.

한 검사장은 "녹취록 유출 의혹에 대한 설명부터 해달라"며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의 출석 요구엔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반면 정 부장검사에 대한 감찰이 시작되자 이 조사엔 적극적으로 응하는 겁니다.

한 검사장과 정 부장검사는 모두 현장에서 찍은 동영상을 고검에 제출했습니다.

몸싸움 장면은 아니고, 그 이후 상황이 담긴 영상입니다.

고검은 영상과 관계자 증언 등을 검토한 뒤 정 부장검사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합니다.

정 부장검사도 한 검사장을 고소하겠다고 밝혔지만, 수사팀 책임자로서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검사장 측은 "압수수색을 방해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조사도 고검에 요구했습니다.

중앙지검은 당시 공보에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