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갑질 의혹' 공무원…중징계 의견에도 훈계 조치

입력 2020-07-31 20:59 수정 2020-07-31 21:35

되레 조사관 인사 조치…서울시 정무라인 외압 의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되레 조사관 인사 조치…서울시 정무라인 외압 의혹


[앵커]

서울시의 한 공무원이 복지재단에 갑질을 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가 조사에 착수했고 담당 조사관은 관련자에 대해 중징계 의견을 냈지만, 훈계 조치만 내려졌습니다. 오히려 중징계 의견을 낸 담당 공무원은 인사 조치됐는데요. 이 공무원은 시민단체 출신 등 외부에서 영입된 이른바 서울시 정무라인의 외압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했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2018년 8월 서울시는 진각복지재단 측에 복지관 두 곳의 책임자를 바꾸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진각재단 측은 서울시 A 팀장의 횡포라며 반발했고, 서울시 감사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합니다.

조사를 담당한 B씨는 지난 2월 A 팀장을 중징계해야 한다고 윗선에 보고했습니다.

[B씨/전 서울시 감사위원회 조사관 : 영리행위 위반 여부하고 상근 의무를 위반했다고 (책임자들을 바꾸라는) 처분을 했는데 (확인해 보니) 그런 사실조차도 조사하지 않았고 위반사항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두 달 뒤 서울시 감사 책임자가 이상한 말을 합니다.

[서울시 감사 책임자 (지난 4월 14일) : (A팀장 징계) 가지고 말이 많더라. (서울시) 정무라인 쪽에서 자꾸 이야기를 하나 봐. 시장님이 봐주라고 하면 내가 봐줄게. 근데 주위에서 하면 안 되는 것으로…]

이 대화 이후 A 팀장에게 내려진 조치는 '훈계'였습니다.

대신 조사를 담당한 B씨가 지난 17일 서울의 한 아동복지센터로 인사조치됩니다.

[B씨/전 서울시 감사위원회 조사관 : 전출 가야 하는 이유가 뭐냐 (물으니까) 가르쳐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시 인사과에 전화를 해도 안 가르쳐 줍니다.]

이에 대해 감사책임자는 JTBC 취재진에 "감사위원회 내에서 많은 토론 끝에 훈계로 결정한 것"이라며 "B씨는 강압조사 문제가 제기돼 원래 업무였던 복지 부서로 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B씨는 해당 내용을 권익위에 공익 제보했고, 권익위는 남대문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