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속임수였다" 논란 키운 신태용…팀내 불화설까지 '답답'

입력 2018-06-08 2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러시아 월드컵 개막까지 엿새 남았습니다. 이맘때면 설레고 기대가 돼야 하지만, 이번 월드컵은 그렇지가 못합니다. 어제(7일) 볼리비아전은 답답했고 신태용 감독은 속임수 전략을 썼다고 해 논란을 키웠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속임수였다" 논란 키운 신태용…팀내 불화설까지 '답답'

[기자]

김신욱이 연거푸 슛을 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열리지 않던 골문, 후반전 손흥민까지 내세워 두드렸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답답한 축구는 0 대 0 이라는 결과로 남았습니다.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3번의 평가전, 온두라스를 이겼지만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 완패했고 볼리비아를 만나서도 우리 축구는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전력을 숨기기 위한 속임수 전략을 썼다고 말했지만 불안한 경기력에 대한 논란만 키웠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손흥민과 정우영이 서로에게 불만을 털어놓아 팀내 불화설마저 제기됐습니다.

주장 기성용은 "팬들에게 기대해달라고 했는데 거짓말쟁이가 된 것 같다"며 선수들이 겪고 있는 부담을 이야기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월드컵에서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맞서는데 냉혹한 예상평과도 싸우고 있습니다.

조2위까지 가능한 16강행은 어렵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 우리 축구는 안타깝게도 이를 깨트릴 만한 돌파구는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축구대표팀은 사흘 뒤 세네갈과 마지막 평가전을 치릅니다.

18일 열리는 스웨덴과 첫 경기까지는 이제 열흘 남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