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첫 상대 필리핀에 1-0 진땀승…황의조 '결승골'

입력 2019-01-08 07:31 수정 2019-01-08 10:36

한국, 중국에 다득점에서 밀려 C조 2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 중국에 다득점에서 밀려 C조 2위

[앵커]

우리 축구 대표팀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첫 경기…1대 0으로 승리를 하긴 했는데, 아쉬움이 좀 남는 경기였습니다. 피파랭킹 116위의 필리핀을 상대했지만, 공격이 좀처럼 잘 풀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후반 22분, 역시 황의조 선수가 해결을 했습니다.

경기가 열린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온누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전반 9분, 기성용의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갔습니다.

32분엔 정우영의 프리킥도 골문을 벗어났습니다.

황의조의 날카로운 슛마저 연이어 골키퍼에 막혔고, 그 사이 오히려 필리핀은 여러 차례 위협적으로 우리 골문을 노렸습니다.

답답하던 흐름을 확 돌려놓은 것은 또 황의조였습니다.

후반 22분, 이청용이 찔러준 공을 황희찬이 내주자 황의조는 한박자 빨리 세워두고 돌아서며 오른발로 마무리했습니다.

[황의조/축구 국가대표 : 전반에 기회 많았지만 (골) 결정 못 해 팀 선수들에게 미안했었는데 후반에 좀 더 좋은 경기를 해서 득점해 승리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황의조의 골로 대표팀은 1대 0으로 필리핀을 이기고 승점 3점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키르기스스탄을 2대 1로 이긴 중국에 다득점에서 뒤져 조 2위에 올랐습니다.

FIFA랭킹 116위 필리핀에 어렵게 이기긴 했지만, 대표팀은 이용, 정우영, 김진수가 각각 경고 1장씩을 받았고 기성용이 통증 때문에 교체돼 걱정을 안게 됐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나흘 뒤,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을 치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