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권익위, 김태우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 기각

입력 2019-01-11 16:35 수정 2019-01-11 16: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권익위, 김태우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 기각

국민권익위원회는 11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이 낸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대검 감찰본부는 특감반 재직 당시 비위를 저지른 혐의로 김 수사관을 해임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대검 징계위에 요청한 상태다.

권익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수사관의 공익신고로 인해 김 수사관에 대한 불이익처분 절차가 예정돼 있거나 진행 중이라고 볼 수 없다"며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 신청을 기각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김 수사관의 변호인단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공익신고자보호법이나 부패방지권익위법의 취지는 공익신고나 부패행위신고로 인해 불이익이 있을 경우 보호해주는 것인데 김 수사관의 경우 신고에 앞서 징계가 예정돼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익위는 김 수사관의 공익신고 및 부패행위신고에 대해서는 관련 법에 따라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 온 김 수사관은 지난 8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부패행위 및 공익침해행위자로 권익위에 신고했다.

김 수사관은 "검찰의 징계 절차가 공익제보자에 대한 불이익 처분에 해당한다"며 권익위에 '불이익처분 절차 일시정지·금지 신청'도 냈다.

김 수사관은 징계절차를 중단해 달라며 법원에도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서울행정법원은 이날 이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