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부패정책협의회, 10년 만에 부활…"부패척결 성역 없어"

입력 2017-09-26 2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가권력이 국민의 삶을 옥죄고 국민세금을 탕진했다. 이번 정부도 조심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0년 만에 부활된 반부패정책협의회의 첫 회의에서 한 말입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노무현 정부에서 운영됐던 반부패정책협의회가 부활했습니다.

취임 직후 부활 구상을 밝혔던 문재인 대통령이 첫 회의를 주재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시작하며 지난 정부를 부정부패의 나쁜 선례로 들었습니다.

[국가 권력을 남용하면서 부정하고 부패한 방식으로 국민의 삶을 옥죄고, 국민의 세금을 자기 주머니 속의 돈인 양 탕진했습니다.]

이 때문에 박근혜,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부패청산 작업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권력형 부정부패 척결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청와대도 예외가 아니라며 참모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관계 기관장이 모두 참석한 오늘 회의에서 법무부는 뇌물·횡령 등 5대 중대 범죄와 지역토착비리를 엄단하겠다며 전국 검찰청의 상시 단속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동현 전건구 구본준, 영상편집 : 김영선)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