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MB 국정원, 관제데모용 '우파 단체' 만들었다"

입력 2017-10-11 08: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 소식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이번에는 이른바 관제시위와 관련해서입니다. 친정부 단체를 동원하기가 쉽지 않으니까 아예 우파 단체를 직접 국정원이 만든 정황을 검찰이 파악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에서 돈을 받고 관제데모를 한 것으로 조사된 우파 단체 명단입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자유대한수호실천본부는 국정원 직원이 처음부터 이같은 집회·시위에 동원할 목적으로 국정원 퇴직자의 명의를 빌려 만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최근 관련 국정원 직원들을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건전 단체를 활성화하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대표자를 섭외해 단체를 만들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후 2011년 11월 박원순 시장 비판 1인 시위, 2012년 5~6월의 통합진보당 규탄 1인 시위 등 활동이 국정원의 지시와 금전적 지원을 받아 이뤄졌습니다.

2011년경 만들어진 대한민국바로세우기본부 역시 국정원 직원이 한나라당 당원을 대표자로 섭외해 만든 단체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두 단체의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사업가의 후원을 받아 자발적으로 활동을 했을 뿐, 그 사람이 국정원 직원인줄은 몰랐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 단체의 홈페이지는 모두 폐쇄됐고, 대외적인 활동도 없는 상태입니다.

검찰은 두 단체 대표가 2011년 이전에도 시민단체 활동 전력이 없는 만큼, 자발적으로 움직였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상현, 영상편집 : 김영석)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