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폭행 피해 여중생 투신' 관련 추후 반론보도문

입력 2018-01-05 21:43 수정 2018-01-05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VOD◀
NV10184073

본 방송은 2017년 8월 26일, < 가족에 "미안하다" 문자 남기고 옥상에서…> 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피해 여중생의 친구'가 동영상을 촬영하는 등 공범의 역할을 했다는 피해자 유족의 주장을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2017년 9월 28일 '가해자와 공모한 사실 없이 강요에 의해 해당 동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정서적 학대행위의 피해자'일 뿐이라는 점을 이유로 '피해 여중생의 친구'를 불기소했습니다.

또한 '피해 여중생의 친구'가 피해 학생을 협박한 혐의는 입건된 바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